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제1편 학이_15

제1편 학이(學而)_15

 

15. 자공왈(子貢曰), “빈이무첨(貧而無諂), 부이무교(富而無驕), 하여(何如)?”

자왈(子曰), “가야(可也), 미약빈이락(未若貧而樂), 부이호례자야(富而好禮者也).”

자공왈(子貢曰), “시운(詩云), ‘여절여차(如切如磋), 여탁여마(如琢如磨)’, 기사지위여(其斯之謂與)?”

자왈(子曰), “사야(賜也), 시가여언시이의(始可與言詩已矣), 고제왕이지래자(告諸往而知來者).”

 

자공이 말하였다. “가난하면서도 남에게 아첨하지 않고 부유하면서도 다른 사람에게 교만하지 않는다면 어떻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 정도면 괜찮은 사람이지. 그러나 가난하면서도 즐겁게 살고 부유하면서도 예의를 좋아하는 것만은 못하다.”

자공이 말하였다. “『시경』에서 말하기를 ‘칼로 자르는 듯, 줄로 가는 듯, 정으로 쪼는 듯, 숫돌로 광을 내는 듯하도다’라고 하였는데 이를 말씀하시는 것입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야, 비로소 더불어 시를 이야기할 만하구나! 지나간 이를 말해 주니 알려주지 않은 것까지 아는구나.”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전형구 교수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편 위정_01  (0) 2020.07.11
제1편 학이_16  (0) 2020.07.10
제1편 학이_15  (0) 2020.07.09
제1편 학이_14  (0) 2020.07.08
제1편 학이_13  (0) 2020.07.07
제1편 학이_12  (0) 2020.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