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제10편 향당_18

제10편 향당(鄕黨)_18

 

<鄕黨第十>18. 색사거의(色斯擧矣), 상이후집(翔而後集). 曰, “산량자치(山梁雌雉), 시재시재(時哉時哉)!”

자로공지(子路共之), 삼후이작(三嗅而作).

 

새들이 사람들의 기색을 살피다가 날아올라 빙빙 돌다가 내려앉았다. 이를 보고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산의 다리에 있는 까투리야, 제철을 만났구나! 제철을 만났구나!”

자로가 그 까투리를 잡아서 바치자, 세 번 냄새를 맡으시고는 일어나셨다.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