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제6편 옹야_13

제6편 옹야(雍也)_13

 

<雍也第六>13. 子曰, “맹지반불벌(孟之反不伐),분이전(奔而殿), 장입문(將入門), 책기마왈(策其馬曰), ‘비감후야(非敢後也), 마부진야(馬不進也).’”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맹지반은 자랑하지 않는 사람이다. 전투에 패하여 달아날 때는 군대의 후미에서 적을 막았고, 성문에 들어올 즈음에는 그의 말에 채찍질하면서 말하기를, ‘감히 뒤에 처지려 한 것이 아니라, 말이 나아가지를 않았소’라고 하였다.”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전형구 교수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6편 옹야_15  (0) 2020.11.25
제6편 옹야_14  (0) 2020.11.24
제6편 옹야_13  (0) 2020.11.22
제6편 옹야_12  (0) 2020.11.21
제6편 옹야_11  (0) 2020.11.20
제6편 옹야_10  (0) 2020.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