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제9편 자한_10

제9편 자한(子罕)_10

 

<子罕第九>10. 안연위연탄왈(顔淵喟然歎曰), “앙지미고(仰之彌高), 찬지미견(鑽之彌堅). 첨지재전(瞻之在前), 홀언재후(忽焉在後). 부자순순연선유인(夫子循循然善誘人), 박아이문(博我以文), 약아이례(約我以禮), 욕파불능(欲罷不能). 기갈오재(旣竭吾才), 여유소립탁이(如有所立卓爾). 수욕종지(雖欲從之), 말유야이(末由也已).”

 

안연이 크게 탄식하며 말하였다. “우러러볼수록 더욱 높고, 파고 들어갈수록 더욱 견고하며, 바라보면 앞에 계신 듯하다가 어느새 뒤에 와 계신다. 선생님께서는 차근차근 사람들을 잘 이끌어 주시어서, 학문으로 우리를 넓혀 주시고, 예의로써 우리를 단속해 주신다. 그만두고 싶어도 그만둘 수 없으니, 이미 나의 재주를 다 하여도, 선생님께서 세워 놓으신 가르침은 우뚝 서 있는 듯하다. 비록 그것을 따르고자 해도 따라 갈 수가 없구나.”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전형구 교수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9편 자한_12  (0) 2021.03.02
제9편 자한_11  (0) 2021.02.28
제9편 자한_10  (0) 2021.02.27
제9편 자한_09  (0) 2021.02.26
제9편 자한_08  (0) 2021.02.25
제9편 자한_07  (0) 2021.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