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제9편 자한_16

제9편 자한(子罕)_16

 

<子罕第九>16. 자재천상왈(子在川上曰), “서자여사부(逝者如斯夫)! 불사주야(不舍晝夜).”

 

공자께서 냇가에서 말씀하셨다. “흘러가는 것은 이 물과 같으니 밤낮도 없이 흘러가는구나!”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전형구 교수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9편 자한_18  (0) 2021.03.09
제9편 자한_17  (0) 2021.03.07
제9편 자한_16  (0) 2021.03.06
제9편 자한_15  (0) 2021.03.05
제9편 자한_14  (0) 2021.03.04
제9편 자한_13  (0) 2021.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