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채근담 122. 자기 의견을 말하지 않는 사람

채근담(菜根譚) - 122. 자기 의견을 말하지 않는 사람_전집 122장

 

우침침불어지사(遇沈沈不語之士) 차막수심(且莫輸心).

견행행자호지인(見悻悻自好之人) 응수방구(應須防口).

 

  음침해서 말을 잘 안하는 사람을 만나거든 마음을 주지 말 것이며, 발끈하기 잘하며 잘난 체하는 사람을 보거든 입도 다물라.

 

* 핵심 주제

  음흉해서 분명한 의 표시를 하지 않고 이족 정보만 빼가려는 사람과 대화할 때는 자칫 그런 사람에게 이용당하기 십상이다. 그런 사람과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여 대화라는 것이 상책이다.

  그런가 하면 다혈질이어서 화를 잘 내고 자기 자랑만 늘어놓는 사람과 대화한다는 것은 피곤한 일이다. 아무 실속도 없을 것이니 이런 사람과는 대화도 하지 말라는 충고이다.

  대화란 말만 주고받는 것이 아니라 인격도 주고받는 것이며, 정보도 주고받는 것임을 명심해겠다.

 

- 채근담, 홍자성 저, 안길환 편역, 고전산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