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채근담 196. 초목은 골짜기에서 잘 자란다

채근담(菜根譚) - 196. 초목은 골짜기에서 잘 자란다_전집 196장

 

산지고준처무목(山之高埈處無木) 이계곡회환(而谿谷廻環) 즉초목총생(則草木叢生).

수지단급처무어(水之湍急處無魚) 이연담정축(而淵潭停畜) 즉어별취집(則魚鼈聚集).

차고절지행(此高絶之行) 편급지충(扁急之衷) 군자중유계언(君子重有戒焉).

 

​ ​산이 높고 험준한 곳에는 나무가 없으나, 골짜기가 굽이굽이 감도는 곳에는 초목이 우거지고 무성하다. 물살이 세고 급한 곳에는 물고기가 없고, 물이 깊고 고요하면 물고기와 자라들이 모여든다. 그런즉 이처럼 높고 험한 행동과 쎄고 급한 마음은 군자가 깊이 경계해야 하는 것이다.

 

* 핵심 주제

『후한서(後漢書)』에 ‘물이 너무 맑으면 큰 물고기가 없다(水淸無大魚)’ 라는 말이 있다. 즉 사람이 너무 결백한 척을 하면 그 주위에 사람이 모여들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론적으로는 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이것을 망각하고 사람들 앞에서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지루한 설교를 늘어놓거나 하찮은 실수까지 지적하면서 잔소리를 늘어놓는 경우가 많다.

완만한 골짜기처럼, 깊은 물을 담고 있는 못처럼, 풍부한 포용력을 갖는 것이야말로 조직원의 소질과 능력을 발휘시키는 원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니 조심해야 될 일이다.​

 

- 채근담, 홍자성 저, 안길환 편역, 고전산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