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6장 실의에 빠졌을 때도 초심을 지킨다_부끄러움을 알라

6장 실의에 빠졌을 때도 초심을 지킨다_부끄러움을 알라

 

인불가이무치(人不可以無恥).

무치지치(無恥之恥), 무치의(無恥矣).

 

사람은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없어서는 안 된다. 염치를 모르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면 부끄러워할 일이 없다. - <진심장구(盡心章句)> 상편 중에서

 

사람이라면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없어서는 안 된다. 염치를 모르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면 부끄러워할 일이 없다.

부끄러움을 아는 것은 일종의 미덕이다. 예를 들어 예의염치(禮義廉恥)’()’는 자기를 통제하고 존엄을 지키는 것이고, 반면에 무치(無恥)’는 뻔뻔하고 파렴치하며 악행을 저지르는 것을 의미한다.

부끄러움을 알아야 비로소 용감하게 나아갈 수 있다. 자신의 부족한 점을 깨닫고 고치는 사람만이 희망을 볼 수 있다.

 

- 왕멍, <나를 바로 세우는 하루 한 문장_맹자>, 정민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