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형구 교수의 글

6장 실의에 빠졌을 때도 초심을 지킨다_자애자중하고, 자포자기하지 말라

6장 실의에 빠졌을 때도 초심을 지킨다_자애자중하고, 자포자기하지 말라

 

자폭자(自暴者), 불가여유언야(不可與有言也),

자기자(自棄者), 불가여유위야(不可與有爲也).

 

자기를 해치는 사람과 더불어 이야기할 수 없고, 자기를 버리는 사람과 더불어 일할 수 없다. - <이루장구(離婁章句)> 상편 중에서

 

자신을 해치고 버리는 ‘자포자기’를 할 것인가, 자신을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는 ‘자애자중(自愛自重)’을 할 것인가?

자애자중하는 사람은 자존감이 높고, 늘 자신보다 뛰어난 사람에게 적극적으로 배우고, 자신의 자질을 높이는 일에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자포자기하는 사람에게서는 희망을 찾아보기 힘들다. 그들이 왜 자포자기하는지를 따져보면, 사회적 풍조도 얼마큼 일조했겠지만 아마 가장 큰 원인은 학습과 교화의 결핍 때문일 것이다.

 

- 왕멍, <나를 바로 세우는 하루 한 문장_맹자>, 정민 미디어